2018 회고록

여행을 다녀오면 예쁜 스티커를 붙여서 책으로 정리해둡니다. 원래 그런걸 좋아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나중에 그 책을 봤을 때 그 때의 감정을 예쁘게 다시 불러올 수 있는 점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별다른 목표가 없었던 해였지만 끝나가는 그 시점이 되니 왠지 요새 유행하는 회고록이라는 것을 쓰고 싶어집니다. 여행 사진책의 감성을 빌려 아무 말 대잔치를 시작해보려 합니다.

회사를 옮겼습니다.

모듈 정리가 마지막 업무였군요! 이미 서비스 중인 시스템의 근간 모듈의 의존성 복잡도를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해 시작한 작업이었는데 코드를 분리하다보니 안 좋은 코드가 너무 많이 보여서 결국 작업량이 상상을 훨씬 초월해버려, 작업이 완료될 때에는 몸과 마음이 모두 너무 힘든 상태였습니다. 검색이나 추천, 테스트 자동화 등 하고 싶었던 다른 업무들이 많이 있었지만 한 곳에 오래 머물러 매너리즘에 빠지는 것 같은 기분을 지울 수 없어서 이직을 결심했습니다.

새 회사는 ML 관련 스타트업인데, 개인적으로 흥미가 있던 부분은 회사 프로젝트로 진행하기는 어려워 곁다리로 다른 분들이 진행하는 것을 공부하는 정도에 그쳤고, 서비스를 위한 기반을 만드는 것들과 운영을 위한 DevOps를 위한 작업을 수행했습니다. 새로운 것을 많이 해볼 수는 있었지만 업무의 속도를 위해 깊게 들어가지는 못했습니다.

덕분에 업무가 다양해졌습니다.

지난 회사에서는 거의 Java+Spring이 전부였습니다. 그러다 가끔 데이터 처리 속도가 필요할 때에는 Impala와 c++를 좀 썼던 정도였죠.

회사를 옮기고 나서는 아무래도 ML 관련 업무를 하는 회사이니 기본적으로 python을 좀 했고, 그 외에 서비스적인 부분을 만들기 위해 nodeJS, TypeScript를 주로 하게 되었습니다. Front-end는 React-Redux를 주로 쓰고 electron도 쓰게 되었군요. 어쩌다 해보게 된 Photoshop Extension을 개발하기 위해 CEP 앱을 Parcel+React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Back-end 작업도 좀 필요했는데 관리 비용을 낮추기 위해서 주로 AWS Managed 서비스를 사용했고 덕분에 가능하다면 S3+CloudFront로 Front-end를 배포하고 AWS Serverless로 Back-end를 배포했습니다. 기술 기반을 통일하기 위해서 대부분은 TypeScript+Webpack+Serverless.js를 사용했고 Python을 써야하는 경우도 Serverless.js로 배포했습니다. 그리고 Inhouse mock을 추가해 테스트를 위한 기반도 만들었고요.

배포 시스템은 Jenkins로 구축하고 각 시스템에서 수집한 로그나 지표는 Elasticsearch로 수집해서 Kibana로 dashboard를 구축했습니다. 시스템이 잘 돌아가고 있는지, Billing이 너무 많이 발생하고 있는 건 아닌지 하나로 다 통합해서 볼 수 있었죠.

열심히는 살았는데 아쉬움이 남는군요.

이것저것 많이 해서 할 수 있겠다에서 해봤다로 많은 부분들이 바뀐 점에 대해서는 굉장히 만족스럽기도 합니다. 나름 개발부터 테스팅, 배포를 DevOps chain도 잘 관리했다고 생각하고 그러면서도 시스템 복잡도가 발산하는 것을 잘 막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결국 이걸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이 일을 잘 이어서 하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선행 지식이 아주 필요없는 부분이라 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그것에 대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하고 기록을 남기는 작업에 있어서는 많이 소홀했다는 점을 부정할 수는 없겠더라고요.

그래도 취미 활동은 열심히 했습니다.

친구들의 도움으로 잉여톤을 2달마다 개최하는 것을 성공했습니다. 사실상 정례화를 해냈군요. 하루 6~8시간 동안 다같이 모여서 신나게 코딩을 할 수 있는 모임이 지속적으로 진행된다는 것은 굉장히 신나는 일이었습니다. 이제 결과도 좀 더 잘 정리되기 시작했으니 관련 플랫폼을 좀 더 잘 만드는 잉여일을 해서 보다 쉽게 잉여개발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겠습니다.

서버 외길을 외쳐온 인생이라(?) 사실 게임 클라이언트를 개발하는 것에는 큰 관심도 없고 기술도 없었는데, 그래도 키키와 같이 기획하고 개발하면서 잠깐이지만 유니티도 공부하고 웹으로 가벼운 움직임 정도는 만들 수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당초 목표였던 연내 게임 출시를 완벽하게 실패했다는 점은 좀 반성해야 겠습니다. 내년에는 좀 더 계획적으로 움직일 필요가 있겠습니다.

벌써 2019년입니다.

매 순간 열심히 산 것 같은데 한 해가 금방 지나갔습니다. 책, 글, 영어, 운동 모두 연초 목표는 굉장하지만 연말에는 똑같이 반성하게 만드는 목표입니다.

실천 가능한 작은 목표를 세우라고 했던가요. 사실 제대로 된 목표 없이 너무 즐거움만 목표로 살았던게 올해 한 해였던 것 같기도 하니 다음 한 해는 좀 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기록을 남기며 재밌게 살아봐야겠습니다. 다른 멋진 개발자들처럼 github에 포트폴리오도 잘 정리해보고요 🙂


서버리스를 지향하는 서버 개발자입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